직원 근무표 조작해 거액 횡령한 국립박물관 직원

601

웰링턴에 있는 국립박물관인 ‘테 파파(Te Papa)’의 전직 직원 한 명이 12만달러 이상을 횡령해 법정에 섰다.

이 박물관에서 직원 급료를 담당하던 책임자급 직원인 베라 카라타우아(Vera Karataua)가 캐주얼 직원(casual staff)들의 허위 근무시간표(timesheets)를 이용해 공금을 횡령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8년 12월.

이후 금년 3월에 다른 직원에 의해 범행이 들통나기 전까지 그녀가 빼돌린 돈은 모두 12만2067.31달러에 달했으며 허위로 작성된 인보이스만도 100장이 넘었다.

그녀는 28명이나 되는 직원들의 인적사항을 조작해 급여 관련 서류가 본인들에게 전달되지 않도록 하면서 빼돌린 돈은 자신의 통장으로 이체되도록 만드는 등 치밀하고 정교한 방법을 사용했다.

28명의 직원들은 결국 세금 등급과 키위 세이버와 학자금 상환 등 IRD와 관련된 세무 자료에도 영향을 받게 됐는데, 한편 범행이 발각된 후 정밀한 분석 결과 이번 범행과 관련된 다른 직원들은 전혀 없었다.

결국 꼬리가 길게 범죄를 이어가던 카라타우아는 사건이 발각된 직후 휴직을 했고 횡령 사실을 인정한 지난 4월에는 최종적으로 사직 처리가 됐다.

8월 18일(화) 국립박물관의 관계자는, 그녀가 법정에서 절도 행위를 인정했었으며 웰링턴 고등법원의 담당 판사가 피고에게 이자와 법정비용을 포함해 횡령금액을 전액 변제하도록 명령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물관 측이 사건 발생 이후에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점검하고 손봤다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편 박물관 측은 사건 조사 결과를 경찰에 이미 통보했다고 밝혀 이에 따라 절도 혐의에 대한 형사 처벌도 뒤따를 것으로 보여진다.

‘테 파파’는 웰링턴을 찾는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시설 중 하나로 연간 방문객이 150여만명이나 되며, 이에 따라 평소에도 상당히 많은 캐주얼 직원들이 근무한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