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34년 만에 원유 도입 전혀 안 했다”

460

지난 7월 한 달 동안에 뉴질랜드가 원유를 전혀 수입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986년 8월 이래 34년 만에 처음인데 그 당시에는 원유 소비가 국제적으로 감소하고 유가 역시 가파르게 떨어진 바 있다.

이처럼 원유 수입이 전면 중단된 것은 ‘코로나 19’로 국내에서 자동차 이동은 물론 국경까지 전면 막혀 항공 이동 역시 크게 줄어든 것이 기름 소비에 큰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지난 3월에 4억7000만달러에 달했던 원유 수입은 4월에는 그 1/10에 불과한 4700만달러로 가파르게 줄어들었으며 5월에는 1억1500만달러, 그리고 6월에도 9979만달러로 그 이전 달들에 비해 대폭 감소했다.

원유 수입이 줄면서 마스덴 포인트(Marsden Point)에 있는 국내 유일 정유공장 역시 지난 몇 달간 조업이 이전보다 절반으로 줄었다고 뉴질랜드 정유사(Refining NZ) 관계자는 전했다.

또한 사람들의 이동이 줄면서 자동차 수입도 역시 감소했는데 지난 7월에 전년 같은 달에 비해 승용차량은 2억3400만달러, 그리고 밴이나 트럭은 1억2200만달러 만큼씩 수입액이 각각 줄어들었다.

이와 같은 자동차 수입이 감소한 데는 3월말부터 중고차를 포함한 자동차 판매장들이 록다운으로 영업이 제한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원유 수입이 전혀 없었고 차량 수입도 감소한 가운데 전체 상품 수입도 작년 같은 달 대비 18%인 10억달러가 줄어들면서 46억달러에 그쳤다.

이에 따라 지난 7월을 포함해 석달간 수입액이 크게 줄어들면서 7월까지의 연간 무역적자가 지난 2014년 10월 이래 가장 적은 1억1500만달러까지 크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마스덴 정유공장)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