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가장 따뜻했던 겨울 중 하나될 듯”

417

9월로 들어서면서 달력상으로는 봄이 된 가운데 지난 겨울이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따뜻했던 겨울들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9월 1일(화) 국립수대기연구소(NIWA)의 한 전문가는, 지난 겨울 날씨가 1909년부터 국내에서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따뜻했던 겨울들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지역이나 시간대별로 구체적인 기상 통계 자료들은 여전히 집계 중이지만 현재까지의 기록 상 이와 같은 결과가 나올 것이 거의 확실시된다.

이와 같은 상황을 반영하듯 지난 8월 30일(일)에 사우스 캔터베리의 티마루(Timaru)는 한낮 최고기온이 24C까지 도달하는 초여름 같은 날씨를 보였다.

같은 날 카이코우라(Kaikoura) 역시 24.5C를, 그리고 크라이스트처치의 리카턴(Riccarton)이 23.6C를 보이는 등 이날 캔터베리 일대에서는 화창한 날씨가 시민들을 공원이나 해변으로 나서게 했다.

한편 눈이나 비가 예년보다 한결 적게 내렸던 남섬 내륙의 아오라키/마운트 쿡 지역은 가장 건조했던 겨울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기상 전문가도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 웰링턴 등 국내의 3개 대도시들도 모두 가장 따뜻했던 겨울 중 하나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지난 겨울 기온이 전반적으로 온난했던 것은, 따뜻한 바람이 불었고 주변 바다의 해수온도가 높았으며 또한 더 자주 접근했던 고기압 기단과 함께 지구촌의 기후 변화 등 4가지 요인이 동시에 어울려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바람에 남섬의 스키장들은 적은 눈이 내리면서 슬로프 적설량이 예년에 비해 절반 이하인 경우도 많아 스키어들을 실망시키기도 했다고 기상 전문가는 말했다.

한편 기상 당국은 이번 봄철에도 기온이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면서 따뜻한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으며, 남섬은 강수량도 예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은 지난 6월 크라이스트처치 카스 베이의 모습)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