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파이’“맥도날드 메뉴에서 빠진다”

874

뉴질랜드인들이 좋아했던 ‘조지 파이(Georgie Pie)’가 맥도널드의 메뉴판에서 사라진다.
지난 6월 8일(월)에 맥도날드 측은 수요가 별로 없어 조지 파이를 자사의 메뉴에서 제외한다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맥도널드 관계자는 이미 몇몇 레스토랑에서는 수요가 별로 없어 조지 파이 판매를 중단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지 파이를 준비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있는 점도 이번에 판매를 중단하게 된 또 다른 이유들 중 하나라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는 조지 파이를 손님들에게 내놓으려면 굽는 시간이 더 길게 걸리는 등 맥도널드의 기존 메뉴들과는 다른 방식이어서 준비에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회사 관계자는 종업원들이 복잡하게 해오던 일들을 줄이는 한편 소비자 욕구에 맞는 메뉴들을 지키고자 조지 파이를 메뉴에서 삭제한다고 그 배경을 전했다.
지난 1977년 처음 등장했던 조지 파이는 한창 때는 전국에 32개나 되는 레스토랑을 거느렸는데, 이후 점차 판매가 부진해지면서 지난 1998년에 마지막으로 운영되던 레스토랑이 문을 닫은 바 있다.
그러나 조지 파이를 못 잊는 이들도 많았으며 실제로 지난 2013년에는 그랜트 더필드(Grant duffield)라는 남성이 전국을 돌면서 레스토랑 재개장 캠페인을 벌여 1만2000명으로부터 서명을 받기도 했었다.
이후 패스트 푸드 체인인 맥도널드에서 지난 2013년에 ‘Steak Mince ‘n’ Cheese Pie’를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에게 돌아왔었다.
맥도널드 측은 판매 중단이 조지 파이 팬들에게는 실망스러운 일이지만 회사도 쉽게 내린 결정이 아니라면서, 마지막 남은 재고는 향후 몇 주 동안에 걸쳐 판매할 것이라고 전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