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슈렉’ 양 출현?”

295

오랫동안 혼자 들판을 떠돌던 털복숭이 양 한 마리가 드디어 사람 손에 붙잡혀 관심을 끌고 있다.

‘쿱워스 룸니(Coopworth Romney)’종으로 알려진 이 암컷 양은, 지난 5년간 북섬 기스번의 와이라카이아 스테이션(Wairakaia Station) 목장 주변의 숲 경계에서 사람들에게 여러 차례 목격됐다.

그러나 그동안 목양견들을 요리조리 잘 피해 달아나곤 해 붙잡을 수가 없었는데 최근에 목장 구역으로 제발로 걸어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목장 주인인 로버트 포크너(Robert Faulkner)에 따르면 떠돌이 털복숭이 양이 지난 9월 23일(수)에 다른 양들과 함께 섞인 채 목장 안에 있는 모습이 발견됐다.

포크너는 떠돌이 양이 5년 만에 사람 손에 관리를 받을 수 있었다면서, 여전히 꼬리도 달려 있고 귀에는 주인을 알려주는 표식도 없었지만 건강 상태는 좋았다고 말했다.

목장 주인은 기스본을 뜻하는 ‘기지(Gizzy)’라는 말에 지난 2004년에 남섬 센트럴 오타고의 타라스(Tarras)에서 발견돼 큰 화제를 모았던 떠돌이 양이었던 ‘슈렉(Shrek)’을 더해 ‘기지 슈렉(Gizzy Shrek)’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기지 슈렉은 현재 털 길이가 60c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주인은 기지 슈렉에게서 원래의 슈렉과 경쟁할 수 있을 만큼의 양모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시 원래의 슈렉은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선을 보였고 이후 털을 깎은 결과 27kg에 달하는 많은 양털이 나왔었다.

주인은 기지 슈렉을 오는 10월에 열리는 ‘Poverty Bay A&P 쇼’에서 내보내 텉을 깎을 예정인데, 벌서부터 많은 스폰서들이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