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대 CHCH 한인회 “어중수 회장, 최환기 감사 선임” 

383

(사진 왼쪽 어중수 한인회장 당선자, 오른쪽 최환기 감사 당선자)

제17대 크라이스트처치 한인회장과 감사 선거에서 어중수(영어 이름: Simon Oe) 회장과 최환기 감사가 선임됐다. 

3월 9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3시간에 걸쳐 열린 크라이스트처치 한인회 임시총회에서는 단일 안건으로 신임 한인회장과 감사를 뽑는 선거만 진행됐다. 

‘리카턴 침례교회(Riccarton Baptist Church, 80 Rattray St.)’에서 열린 이날 선거에는 회장과 감사 모두 단독 입후보자여서 두 후보자에 대한 찬반 투표만 각각 실시됐다. 

이날 투표에는 모두 69명의 교민 유권자가 참여했으며 그 결과 어중수 후보에 대해서는 찬성 65표, 반대 4표가 나와 과반수 득표로 당선됐고, 또한 최환기 후보 역시 찬성 60표, 반대 6표와 함께 3표의 무효표가 나오면서 당선이 확정됐다.  

(선관위의 유권자 확인 장면)

이로써 당초 정해진 기간에 회장 입후보자가 나오지 않아 한인회 정관과 선거시행세칙에 따라 한인단체장 회의를 통해 추천됐던 어중수 후보가 한인회장, 그리고 단독으로 기간 내 입후보했던 최환기 후보가 감사로 각각 당선되면서 ‘제17대 한인회장 및 감사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양정석)’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았다. 

두 당선자의 임기는 곧바로 시작됐으며 제16대 한인회와 인수인계 절차를 밟게 되고 신임 회장은 부회장 등 임원진을 구성한 뒤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투표장에는 역대 한인회장 선거와는 달리 단독 입후보자에 대한 찬반 투표만 실시하는 관계로 투표장을 찾은 교민 유권자가 많지 않았는데, 하지만 젊은 회장 후보자가 나선 영향 때문인지 다른 선거 때보다 젊은 교민 유권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보였다.

(투표하는 장면)

그러나 모두 4명으로 구성된 선관위와 함께 제16대 한인회는 공정하고 질서 있는 선거 관리를 위해 메리윤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이 마지막까지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또한 투표장을 찾은 교민들도 많은 교민 유권자가 오지 않아 아쉽다는 말을 전하면서도 쉽지 않은 결심을 하고 봉사에 나서준 신임 회장과 감사에게 격려와 함께 감사의 인사를 따뜻하게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선거를 통해 크라이스트처치 한인회는 한인회 역사상 처음으로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이민 2세대 출신 한인회장이 이끄는 단체가 됐다. [KR] 

(선관위의 개표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