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지지율 “60%대 25%로 노동당이 크게 앞서”

264

7월 26일(일) 공개된 ‘뉴스허브-리드(Newshub-Reid)’ 여론조사에서 노동당이 국민당을 2배 이상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당은 이전보다 지지율이 4.4%포인트나 더 오르면서 60.9%를 기록해 지난 5월에 나왔던 같은 여론조사에서의 자당의 정당지지도 신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만약 이와 같은 높은 지지율이 다음달 선거에 그대로 반영된다면 노동당은 120석의 전체 의석 중 무려 77석을 차지하면서 단독 집권이 충분히 가능해진다.

이에 반해 국민당은 25.1%의 저조한 지지율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5월의 같은 조사에서의 30.6%의 지지율에서 5.5%포인트가 추가로 하락한 실정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14일(화)에 국민당의 토드 말러(Todd Muller) 대표가 취임 2개월도 채 안 돼 대표직을 물러난 뒤 주디스 콜린스(Judith Collins) 신임 대표가 전격적으로 선출되는 등 국민당의 당내 사정이 크게 변한 뒤 실시됐다.

또한 노동당에서는 이안 리스-갤러웨이(Iain Lees-Galloway) 이민부 장관의 추문과 뒤이은 정계 은퇴, 그리고 국민당 역시 앤드류 팔룬(Andrew Falloon) 의원의 음란사진 발송에 따른 정계 퇴출 등의 사건이 잇달아 일어난 바 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단독 집권이나 연립 정부에 대한 선호도도 질문했는데, 그 결과 응답자의 39.8%가 단독 집권하는 정부를 원한 반면에 53.8%는 연립 정부가 들어서는 것을 선호했고 나머지 6.4%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이를 양대 정당의 지지자 별로 나눠보면 노동당 지지자들 중에서는 53.4%가 연립 정부를 원했지만 국민당 지지자들은 절반 이하인 42.3%만이 연립 정부 수립을 원했다.

한편 이처럼 유권자들이 연립 정부 수립을 원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소수 정당들은 지지율은 이전보다 오히려 떨어지거나 또는 올랐더라도 큰 의미가 있는 만큼의 지지율 상승을 이끌어내지는 못했다.

녹색당은 0.2%포인트가 올라 5.7%에 도달했지만 반면 뉴질랜드 제일당은 0.7%나 하락하면서 2.0%의 저조한 지지율에 머물러 이대로 간다면 지역구 당선자가 없을 경우 원외 정당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

반면 ACT당은 소수 정당들 중에서는 상당히 높은 1.5%포인트의 지지율을 상승시켜 지지율이 3.3%가 됐다.

만약 데이비드 세이모어(David Seymour) 현 대표가 현재 의석을 보유한 오클랜드의 엡섬(Epsom) 선거구에서 다시 당선되면서 이 정도 수준의 지지율까지 지켜낸다면 총 의석이 4석에 달할 수도 있다.

한편 신보수당(New Conservatives)은 0.9%, 그리고 마오리당과 기회당(Opportunities)은 양당 공히 0.4%에 불과한 지지율을 받아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총리감 후보로도 여전히 아던 현 총리가 이전 같은 조사의 59.5%에서 지지율을 또다시 올려 62%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가운데 콜린스 국민당 대표는 14.6%에 머물렀다.

한편 국민당에서는 이번 여론조사가 상당히 저조한 지지율이 공개되자 콜린스 대표가 뉴스허브-리드 조사를 ‘협잡(rogue)’이라고 수준을 깍아내렸으며, 또한 제리 브라운리(Gerry Brownlee) 부대표도 내부 조사 결과는 높은 30%대 수준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16일(목)부터 24일(목)까지 전국의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그중 700명은 유무선 전화로 그리고 나머지 300명은 인터넷으로 각각 조사했으며 오차는 +/-3.1%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