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쓰레기 처리장 개선, 수거기준도 표준화한다”

1814
Recycling plastic soft plastics paper glass recycle For Editorial/News purposes only. Do not use for promotional purposes without first checking with the Newsline team.

정부가 재활용 쓰레기 처리장 시설을 개선하는 한편 지역별로 각기 다른 수거기준도 통일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8월 26일(수) 환경부의 유지니 세이지(Eugenie Sage) 협력장관은, 3670만달러의 예산으로 크라이스트처치와 오클랜드를 포함한 전국의 재활용 쓰레기 처리장 시설을 개선한다고 밝혔다.

시설이 개선되는 지역은 2곳 외 뉴플리머스(New Plymouth)와 테임즈(Thames), 그리고 노스랜드 및 베이 오브 플렌티 등이며 해밀턴과 네이피어에는 새 처리장이 들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이지 장관은 기존의 재활용 처리장 시스템은 수동식 분류에 많이 의존하고 있으며, 또한 주민들이 재활용품이 아닌 쓰레기들을 재활용통에 넣는 바람에 처리장 직원들이 어려움을 겪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광학분류기처럼 새로 설비되는 기기들은 그동안 훈련된 직원이라도 구별이 어려웠던 플라스틱이나 종이 등 다양한 재료들을 더욱 빠르게 분류하며 또한 작업장도 더 안전하게 만든다고 세이지 장관은 설명했다.

또한 국제적인 경험에 따르면 첨단 방식의 재활용 쓰레기 처리는 구식 수거 방식과 매립에 비해 더 많은 일자리와 숙련된 일자리 그리고 더 많은 자원을 재활용할 수도 있다고 세이지 장관은 덧붙였다.

한편 이번에 투자되는 3670 만달러는 중앙정부가 이전에 전국의 여러 폐기물 인프라 개선 정책에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던 예산 1 억2400만달러 중 일부로 알려졌다.

정부는 또한 재활용 쓰레기 수거기준이 현재 각 지역별로 제각각인 것을 ‘Standardising kerbside collections in Aotearoa’ 보고서에 기초해 통일화시키는 작업도 함께 진행 중이다.

해당 보고서는 퇴비를 위해 음식물 쓰레기를 분리 수거하고 유리를 다른 재활용품과 분리해 수집하며, 또한 주민들이 쓰레기 분리를 바르게 할 수 있도록 홍보 강화도 권고하고 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