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신다 아던 총리 “40세 생일 맞이했다”

768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7월 26일(일)로 만 40세 생일을 맞이했다.

총리가 생일을 맞자 각료와 노동당 의원들이 잇달아 자신들의 소셜미디어에 이를 축하하는 메시지들을 올린 가운데 일반인들도 메시지를 전했다.

아던 총리는 1980년에 해밀턴에서 출생했으며 역대 뉴질랜드 총리로는 170여년 전인 지난 1856년 총리에 올랐던 에드워드 스태퍼드(Edward Stafford)에 이어 역대 두 번째이자 젊은 나이이자 여성으로는 최연소로 지난 2017년 10월에 제 40대 총리로 선임된 바 있다.

재임 중 딸을 출산하는 등 그동안 국내외 언론에 갖가지 화제를 몰고다녔던 아던 총리는 이번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으로 국내는 물론 외국에서도 찬사를 받았다.

생일을 맞이하자 그랜트 로버트슨(Grant Robertson) 재무장관과 앤드류 리틀(Andrew Little) 법무장관 등 각료들이 자신들의 소셜미디어에 생일 축하 인사 및 사진들을 잇달아 올렸다.

또한 폴 이글(Paul Eagle) 롱고타이(Rongotai) 지역구 국회의원은 하루 전날인 25일(토) 웰링턴의 뉴턴 마켓츠(Newton Markets)를 찾았던 아던 총리와 함께 자신이 직접 만든 생일케이크를 앞에 두고 당원들과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많은 일반인들도 노동당 소셜미디어에 생일을 축하하는 갖가지 메시지들을 보냈는데, 그중 한 사람은 ‘태어나줘 고맙다’는 말까지 적어 아던 총리가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음을 보여줬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