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 트럭 무임승차했던 아기 고양이”

188

오클랜드의 동물학대방지협회(SPCA)가 자체 소셜미디어를 통해 트럭에 무임승차(?)했던 아기 고양이 주인을 찾고 있다.

연녹색 눈을 가진 이 암컷 새끼 고양이는 최근 파머스턴 노스(Palmerston North)에서 오클랜드까지 먼 거리를 달렸던 트럭에서 발견됐다.

그런데 발견 당시 목에 반짝이는 핑크색의 목줄을 두르고 있어 협회는 주인이 분명히 있는 고양이로 보고 있다.

하지만 고양이 몸에는 마이크로칩이 없어 주인이 누군지 알 수 없는 데다가 고양이가 어디에서 트럭에 올라탔는지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협회에서는 자체 소셜미디어에 고양이 사진을 공개하고 주인으로부터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한바탕 무서운 시련을 겪은 아기 고양이는 현재 임시로 다른 사람에게 맡겨져 보호를 받으면서 회복 중이다.

만약 주인을 찾지 못하게 되면 협회는 중성화 수술을 시킨 후 새로운 주인에게 입양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기르는 주인들은 이런 경우를 대비해 미이크로칩을 심을 것을 권장하면서, 아기 고양이 주인은 협회와 빨리 접촉해주도록 당부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