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고 있었던 복권이 500만달러짜리?”

125

차에 놓아둔 채 까맣게 잊고 있었던 복권 한 장이 500만달러에 당첨됐다.

지난 8월 15일(토), 5000만달러까지 치솟았던 로또복권 파워볼 당첨금이 10명에게 나뉘어 지급되는 가운데 당첨자들 중 한 명이 뒤늦게서야 당첨 사실을 확인했다.

행운의 당첨자는 남섬 최남단 도시인 인버카길(Invercargill)에 사는 은퇴한 커플로 이들은 복권을 차 글로브 박스에 넣어놓은 채 추첨 후 일주일 가까이 지나도록 잊어버리고 있었다.

결국 나중에 동네 잡화점에서 번호를 맞춰본 후에야 해당 복권이 500만달러가 넘는 거액에 당첨된 사실을 알게 된 커플은 기쁨의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복권위원회 관계자는, 커플은 당첨 사실을 안 날 점심식사 전에 맥주로 자축을 했으며 또한 당일 저녁에는 가족들을 불러 샴페인 한 병으로 파티를 했다고 전했다.

또한 커플은 당첨금으로 집을 리노베이션하고 또한 미래 계획도 짤 것이라고 전했다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편 국내 로또복권 사상 최고액인 5000만달러까지 도달했던 이번 파워볼 복권은 결국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2등 번호와 파워볼 번호까지 함께 맞췄던 10명에게 나뉘어 돌아가게 됐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