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시티“다시 전국을 달린다”

1194

국내 각 도시들을 연결하는 장거리 시외버스인 ‘인터시티(Intercity)’가 다시 달리기 시작한다. ‘코로나 19’ 경보가 본격적으로 하향되고 국내 여행이 허용된 가운데 이번 주말로 다가온 여왕탄신일 연휴를 앞두고 인터시티가 운행을 본격 재개하게 됐다.
온라인을 통한 통한 예약은 5월 26일(화)부터 시작됐는데,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 19’ 사태 발생 이전보다는 축소된 스케줄로 운행한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또한 승객들 사이에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져야 하기 때문에 일부 노선에서는 적자가 불가피하다면서 일부 정류장들도 이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기적으로는 회사가 적자 운행을 감당할 수는 없다면서, ‘코로나 19’ 사태 이전으로 상황을 되돌리고 운행을 지속하고자 정부와 지원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관계자는, 인터시티는 뉴질랜드 각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이번 연휴를 맞이해 다시 승객들을 태울 수 있게 돼 기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터시티는 ‘코로나 19’ 사태 이전에는 매일 100편 이상의 운행을 통해 전국에서 매년 150만명의 승객을 실어날랐으며 승객들 중 85%가량이 내국인들이었다.
특히 지난 2018년에 ‘네이키드 버스(Nakedbus)’가 운행을 중단한 이후 인터시티는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운행되고 있는 장거리 노선 버스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