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500만명, 예상보다 반년 빨랐다”

369

뉴질랜드 국내 거주자가 지난 6월 30일을 기준으로 508만4300명이 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 같은 추정은 지난 9월 23일(수)에 통계국이 공개한 자료에 따라 언론에 전해졌다.

이에 따르면 또한 지난 2018년에 실시된 센서스를 기반으로 한 인구 추정 결과 뉴질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작년 9월에 총인구가 이미 500만명을 넘어섰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금부터 2년 전인 지난 2018년 6월말에 추정됐던 거주 인구는 총 490만600명이었는데 이는 그 이전에 추정했던 자료보다는 6만명이 더 늘어난 것이다.

지난 2018년 센서스에서는 많은 문제가 발생해 그동안 인구를 추정하면서 기본자료로 2013년 센서스 수치를 이용했었는데, 이제는 보정 작업을 거쳐 2018년 자료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통계국에서 당초 금년 3월로 추정했던 인구 500만명 돌파가 작년 9월로 반년 정도 시기가 앞당겨진 셈이 됐다.

또한 새로운 자료에 따르면 금년 6월까지의 지난 7년 동안에 국내의 거주 인구 증가율은 연평균 1.9%였는데, 이는 그 전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지난 20년간은 평균 증가율이 1.1% 정도였다.

한편 2013년 이후 7년간의 인구 증가에서는, 입국하는 이민자와 출국하는 이주자를 감안해 계산하는 이른바 ‘순이민자(net migration)’가 연간 평균 5만6000명에 달하면서 전체 인구 증가의 2/3를 차지했다.

반면 연간 출생자와 사망자를 감안하는 인구의 ‘자연증가(natural increase)’는 같은 기간 중 연간 평균 2만7500명으로 집계돼 국내 인구 증가는 이민자가 더 크게 기여했음을 보여줬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