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링턴 “화려하고 다양한 한국문화로 빛났다”

54

지난 주말 웰링턴에서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이 주최한 ‘2022 K-Culture Festival’이 성황리에 진행됐다.

5월 28일(토)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시내 마이클 파울러(Michael Fowler) 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웰링턴 시청 및 웰링턴 한인회가 대사관과 함께 공동으로 주최했다.

2015년부터 시작된 페스티벌은 코비드-19로 2020년에는 온라인으로, 그리고 작년에는 아예 무산됐다가 올해 다시 열렸는데, 올해는 특히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뉴질랜드 정부 대표로 메카 화이티리(Meka Whaitiri) 보훈부 장관이 참석했다.

1부에는 수교 60주년 기념 박 터트리기와 기념품 증정에 이어 신아리랑의 성악 및 피아노 연주, 사물놀이, 부채춤, 태권도, 한복 패션쇼, 전자 바이올린과 K-POP 등 총 8개 공연이 펼쳐졌다.

그중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참가한 윤교진 전 한인회장의 부채춤 공연팀과 메리 윤 한인회장 등이 모델로 선 한복 패션쇼 공연이 화려하게 펼쳐져 관중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공연은 양국의 문화가 공존하면서 한국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주제로 다양하게 펼쳐졌으며 이어진 2부에서는 현재 한류의 핵심인 K-POP 경연 대회가 수많은 젊은이들의 열띤 호응과 갈채 속에 진행됐다.

한편 행사장 각 부스에서 열린 조각보, 공예품, 한복, 혼례상 등 각종 전시와 체험 행사들은 참가자들에게 한국의 전통문화를 홍보하는 기회가 됐으며, K-Food와 K-Beauty, 한국 관광 부스 등 최근 세계적인 한류 붐을 선도하는 부스들도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날 행사에는 또한 아난드 사티아난드(Anand Satyanand) 전 총독과 짐 볼저(Jim Bolger) 전 총리를 비롯해 한국전 참전용사들이 초청돼 리셉션과 참전용사 기념 사진전 및 도자기전을 개최해 이번 행사가 양국 수교 60주년을 넘어 미래의 60년을 향해 나아가는 한층 더 의미 있는 행사가 됐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