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링턴 체육관에서 수영 코치 사망

538

웰링턴의 한 사설 체육관에서 코치 한 명이 갑자기 사망했다.

사고는 8월 31일(월) 오전 7시 30분경, 웰링턴 도심의 더 테라스(The Terrace)에 있는 ‘시너지 헬스 앤 피트니스 클럽(Synergy Health & Fitness Club)’에서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현장에 구급차가 출동했으며 ‘중대한 사건(serious incident)’으로 한 명이 사망했다고만 밝혔다.

또한 범죄와 연관된 정황은 보이지 않았다면서 사망자 신원이나 사고 경위 등 더이상 구체적인 사안은 공개하지 않았는데, 한편 체육관 측도 언론의 문의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체육관 측은 당일 밤에 자체 소셜미디어에 수영 코치이자 매니저인 벤 메이(Ben May)의 사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혀 사망자의 신원이 언론에 공개됐다.

체육관 측 웹사이트에 따르면 메이는 호주 국적으로 유망한 수영선수였으며 호주에서 올림픽과 영연방경기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훈련했고 럭비를 하고자 뉴질랜드로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