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도난에 협박까지…” 경찰 미온적 대처 논란

116

(사진) 도난당하기 전의 오토바이 

오토바이로 뉴질랜드를 여행 중이던 외국인이 혹스베이에서 오토바이를 도난당하는 사건을 겪었음에도 경찰이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모습이 언론에 보도됐다. 

독일 출신으로 알려진 한 아빠와 그의 17세 아들은 지난 2월 18일 혹스베이의 기스번과 와이로아 사이의 작은 마을인 누하카(Nuhaka)에 있는 친구의 별장에서 머물고 있었다. 

당시 이들 부자는 인근 마히아(Mahia) 반도의 발사장에서 발사되는 로켓을 보고자 새벽 4시에 일어났지만 오토바이 2대 중 한 대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그뿐만 아니라 아침이 되자 도난당한 오토바이를 몰고 보란 듯이 별장 앞을 오르내리는 남자 모습도 볼 수 있었는데, 현지인들은 부자를 비웃으면서 손으로 목을 베는 제스처까지 해 겁에 질리게 했다. 

하지만 이들은 오토바이를 뒤따라가 도난당한 오토바이가 있는 곳을 발견했지만 곧바로 되찾을 수 없었으며, 신고를 받은 경찰관이 와이로아에서 현장까지 오는 데만 90분이나 걸렸다. 

경찰관과 함께 찾아가 겨우 오토바이를 되찾기는 했지만 번호판과 라이트 등 부품이 떨어져 나가 파손됐고 달리는 것만 가능한 상황이었는데, 이 과정에서도 이들을 향한 위협은 계속됐다. 

경찰 에스코트를 받으면서 와이로아까지 도착한 이들은 이튿날인 19일에 네이피어 호텔에 도착해서야 하룻밤을 안심하고 잠잘 수 있었다. 

하지만 보험으로도 처리할 수 없는 오토바이 수리 비용이 6,000달러에 달한 상황에서 결국 오토바이를 함께 타고 오클랜드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사진) 도난당한 후 되찾은 오토바이 모습 

그는 뉴질랜드를 오래 알았지만 집에서 오토바이를 도난당하는 그런 일이 일어날 것으로는 생각하지도 못했다면서 막대한 수리 청구서에 직면해 Givealittle 페이지를 개설했다고 말했다.

또한 당시 경찰관이 오토바이가 발견된 집이 ‘몽그렐 몹( Mongrel Mob) 갱단’과 관련된 곳이라고 말했다면서, 하지만 그 집 거주자가 오토바이를 훔쳤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어 기소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찰관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찰 대변인은 절도와 협박 혐의 등 두 사건이 접수됐다면서도, 기소하려면 지침에 따라 경찰은 범죄를 저지른 신원이 확인 가능한 개인이며 합리적인 유죄 판결 가능성과 함께 신뢰할 수 있는 증거가 포함되어야 한다면서, 당시 도난 오토바이의 위치는 의심스럽기는 하지만 집주인이 이를 훔쳤음을 증명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변인은 현재 진행 중인 조사는 경찰의 추가 조치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는데, 그러면서도 현지 경찰관이 그 집이 몽그렘 몹 갱단과 관련된 주소라고 말했었다는 언론의 질문에는 이를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