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넘게 못 잡는 청소년 탈출범

749

최근 오클랜드의 청소년 범죄자 수용 시설에서 달아났던 10대 수용자 2명 중 한 명이 탈출한 지 열흘이 넘었는데도 붙잡히지 않고 있다.  

지난 7월 4일(토)  밤 8시 10분경, 오클랜드 남부의 ‘코로와이 마나아키(Korowai Manaaki)’에서 하아미 하나라(Haami Hanara, 16)와 션 라투(Sean Ratu, 17)가 함께 탈출했다. 

이들 2명은 당시 강화유리창을 제거하고 먼저 지붕으로 올라간 뒤 직원용 주차장을 통해 외부로 빠져나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달아난 사실을 뒤늦게서야 확인한 시설 관리회사인 오랑가 타마리키(Oranga Tamariki) 직원들은 20분 뒤인 8시 30분경에 경찰에 이 사실을 신고했다.    

이들 중 하나라는 14살이었던 2018년 3월에 플랙스미어(Flaxmere )에서 당시 40세였던 켈리 도너(Kelly Donner)를 살해한 국내 최연소 살인범 중 하나이다. 

수감된 후 지난해 2월에 최소 10년 동안은 가석방이 금지된 종신형을 선고받은 바 있는데  그의 아버지는 몽그렐 몹 갱단 멤버이다. 

하나라가 탈출하자 해밀턴에 사는 것으로 알려진 가족 중 한 명은 경찰이 총을 사용해 죽을 수도 있다면서 하나라에게 자수하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결국 하나라는 탈출 5일 만인 지난 9일(목) 오후에 남부 오클랜드의 위리(Wiri)에서 경찰에 발견돼 도보로 짧은 추적이 이뤄진 끝에 체포됐으며 이튿날 오클랜드 청소년 법정에 출두했다.  

한편 라투는 여전히 잡히지 않고 도주 중인데, 카운티스 마누카우 경찰은 사진과 신상을 공개하면서 주민들에게 위험하므로 절대 접근하지 말고 111번이나 Crimestoppers (0800 555 111)릍 통해 곧바로  경찰에 신고만 해주도록 당부하고 있다. 

이들이 탈출한 코로와이 마나아키는 현재 전국에 설치된 4군데의 청소년 범죄자 수용 시설들 중 한 곳으로 운영회사 측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최대 40명까지 수용이 가능하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