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에 빠진 차량 “할머니와 손자 등 3명 사망”

814

농촌에서 많이 사용되는 사륜오토바이 형태의 차량(a side-by-side vehicle) 한 대가 농장 연못(farm pond)으로 돌진하는 바람에 3명이나 목숨을 잃었다.
사고는 6월 7일(일) 오전 11시경, 북섬 중앙부 루아페후(Ruapehu) 지역의 작은 마을인 라에티히(Raetihi) 시내에서 1km가량 떨어진 밸리(Valley) 로드에 있는 한 농장에서 발생했다.
당시 사고 차량에는 60대 노인 부부와 그들의 손자 2명 등 모두 4명이 타고 있었다.
그런데 차가 도로를 벗어나 연못으로 돌진했으며 그로 인해 66세로 알려진 할머니와 각각 10살과 5살의 손자 등 3명이 현장에서 숨진 뒤 나중에 구조대에 의해 시신이 수습됐다.
한편 69세로 알려진 아이들의 할아버지는 물 밖으로 빠져나온 뒤 파머스턴 노스에서 출동한 구조 헬리콥터 편으로 팡가누이(Whanganui)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중간 정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당일 병원에서 퇴원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소방관들과 경찰, 구급차들과 함께 헬리콥터가 한 대 출동했는데 도착한 의용소방대원들 중에는 숨진 할머니의 사위가 한 명 있었다.
그는 즉시 굴삭기(digger)를 동원해 연못의 둑을 터뜨려 물을 빼냈지만 3명을 구하기에는 이미 너무 늦었는데 사고가 난 연못은 수심이 6m나 됐다.
비극적인 사고로 한적한 시골 마을 주민들이 큰 충격 속에 빠졌는데, 돈 캐머런(Don Cameron) 루아페후 시장은 사고를 당한 부부가 지역에 잘 알려진 이들로 슬하에 딸이 다섯이라면서 희생자 지원팀이 나서서 유족들을 지원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이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안전 담당기관인 워크세이프(WorkSafe)에서도 경찰과 함께 조사에 나섰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