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의 김진향 이사장이 크라이스트처치를 방문해 교민들을 상대로 강연회를 가졌다.  
코리아리뷰가 주관한 이번 강연회는 2월 24일(월) 리카턴(Riccarton)의 리카턴 커뮤니티 센터에서 저녁 7시부터 시작돼 밤 9시 30분까지 2시간 30분 동안 이어졌다. 
이 자리에는 윤교진 한인회장을 비롯한 임원들과 한임숙 한국학교 교장과 교사들, 그리고 옥타 차세대 회원들을 중심으로 한 30여명의 교민들이 참여해 강연을 들었다.  
‘김진향의 개성 공단 이야기’라는 제목 하에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통일’이라는 부제로 진행된 강연 초반에 김 이사장은, 한반도에서 남북 분단이 발생하기까지의 역사를 되돌아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개성공단이 만들어지기까지 실무자로 참여한 이래 북한학자인 자신이 그곳에 자원해 오래 근무하면서 겪었던 북한 사람들과의 만남과 일상, 그리고 개성공단 운영이 중단되기 전까지 있었던 갖가지 일화들을 소개했다. 
김 이사장은 평화 통일로 가는 과정에서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 협력의 역할은 너무도 중요하다는 점을 설명했으며, 또한 국민들이 북한에 대해 모르는 이른바 ‘북맹’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점 역시 여러가지의 생생한 사례를 들면서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강연 후 이어진 질문을 통해 참석자들은 북한과 관련해 평소 가지고 있던 궁금증들을 해소하기도 했는데, 그러나 전체적으로 강연 시간이 너무 짧아서 아쉬워하는 모습들이 많이 보였다.  
김 이사장은 이번 강연에 앞서 22일(토)에는 오클랜드에서 강연회를 가졌으며, 크라이스트처치에 이어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에서도 교민들을 상대로 강연회를 가진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