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위기 이기고 바다로 돌아가는 거북

992

심한 부상을 당한 채 사람들에게 구조됐던 바다거북 한 마리가 장애는 생겼지만 기적적으로 회복돼 바다로 돌아간다.
현재는 ‘애비(Abby)’라고 불리게 된 암컷 바다거북 한 마리가 발견된 것은 작년 말 노스랜드의 베일리스(Baylys) 해변.
당시 애비는 오른쪽 앞 물갈퀴(flipper)를 심하게 다치고 이로 인해 몸 아래 부위가 감염된 위중한 상태로 발견됐다.
오클랜드 동물원으로 옮겨진 애비는 문제의 물갈퀴를 절반가량이나 절단했는데, 감염으로 한때 안락사까지도 고려됐지만 이후 몇 주 동안 치료를 받고 기적적으로 회생했다.
애비는 구조 후 5개월이 지난 현재 켈리 탈턴(Kelly Tarlton) 수족관으로 옮겨졌으며 처음에는 혼자서 물탱크 안에서 지냈다.
이후 현재는 다른 거북 및 바다생물들과 어울리면서 재활훈련을 받는 중인데 수족관 측에서는 다시 바다로 돌려보내려 준비 중이다.
수족관 관계자는 거북이가 물갈퀴 하나가 없는 경우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두 개가 없는 경우에도 야생에서 살아남는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애비의 생존 스토리는 전 세계인들에게 바다거북 보호를 위한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다면서, 무엇보다도 플라스틱이 거북들에게는 큰 문제가 된다고 지적하고 이의 사용을 줄여주도록 사람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만약 해변으로 쓸려올라온 다치거나 조난된 바다거북을 발견하면 자연보존부(0800 DOC HOT)로 바로 신고해줄 것도 함께 당부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