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NZ 출발 여행객들에게 자가격리 면제”

539

싱가포르가 9월 1일(화)부터 뉴질랜드에서 출발한 여행객들은 자가격리 조치를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8월 22일(토) 싱가포르 현지 언론들은 정부가 뉴질랜드와 브루나이에서 오는 여행객들은 입국 시 ‘코로나 19’ 바이러스 검사를 받기는 하지만 자가격리 조치는 하지 않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그동안 사업이나 공무가 아니면 불허됐던 일반인들의 여행도 이들 2개 국가에 대해서는 가능하도록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싱가포르의 교통부 장관은, “‘코로나19’ 통제와 경제를 이끄는 주요 요소 중 하나인 항공여행을 되살리려는 노력 사이에 균형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언론에 설명했다.

옹 장관은 “이번 조치는 항공 운항을 재개하고 창이 공항을 소생시키려는 조심스럽고 조그만 발걸음이다”고 말하고 “소규모 개방경제로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국경을 열어놓아야 하고, 살아가기 위해서는 세계와 연결돼야 하며 번영하기 위해서는 항공 허브가 돼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최근 창이 공항은 하루 150여편의 비행기가 이착륙하는데 예년 같으면 하루 1천편의 항공기가 뜨고 내렸다.


옹 장관은 브루나이와 뉴질랜드는 크기가 작으면서 ‘코로나19’ 관리를 매우 잘한 국가라는 점 때문에 관광 허용 대상국으로 선정됐지만 이번 조치가 상호적인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싱가포르 정부는 빅토리아주를 제외한 호주와 중국, 그리고 대만과 베트남,그리고 말레이시아 등 현재 바이러스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은 국가나 지역에서 오는 방문객들은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의 14일에서 7일로 줄였다.

싱가포르는 ‘코로나19’ 유입을 막고자 지난 3월23일부터 모든 해외 단기 방문자의 입국은 물론 경유조차 금지했다가 금년 6월 초부터 호주와 뉴질랜드를 시작으로 같은 달 한국, 중국(홍콩 포함), 일본에 이어 최근 동남아 4개국의 일부 도시에서 오는 탑승객들은 창이 공항 경유 허용을 확대하고 있는 중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