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혈관 연구 나서는 은퇴촌 노인들

758

수 백여명에 달하는 은퇴촌 거주자들이 대규모로 ‘심혈관 의학(cardiovascular health)’  연구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나섰다. 

이번 연구는 노령 인구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학계에서 국내에 거주하는 노인들의 심혈관에 대한 연구 자료가 부족한 것을 보완하고자 시작됐다. 

오는 2032년까지 뉴질랜드에서는 전 인구의 1/4가량이 65세 이상이 될 전망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자료 부족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미래에 이들을 어떻게 돌보아야 할지에 대한 연구도 함께 이뤄진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에 참여하는 85세의 한 할머니는 채혈 등 조사 과정을 지켜보면서, 자기 아버지가 93살에 돌아가셨지만 자신은 더 오래 살 것 같다면서 방송 카메라를 향해 웃음을 던지기도 했다. 

이번 연구는 심장재단(Heart Foundation)과 크라이스트처치 심장협회(Heart Institute), 그리고 리만(Ryman) 등의 협업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대상자를 1000명까지 늘릴 예정이다.  

연구 참여자들에게 별도의 비용은 지급되지 않지만 연구팀은 16만달러에 달하는 연구 비를 마련하기 위해 추첨권(raffles)을 발행하고 소시지 시즐 등으로 기금을 모으고 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