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뺑소니 사고 범인 찾는 경찰

1120

심야 뺑소니 사고가 나자 범인잡기에 나선 경찰이 주민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사고는 5월 22일(금) 이른 새벽에 웰링턴의 카터턴(Carterton) 인근을 지나는 국도 2호선 구간 중 플림솔(Plimsoll) 스트리트 교차로와 가까운 곳에서 발생했다.
당시 새벽 2시경에 차를 몰고 현장을 지나가던 주민 2명이, 남성 한 명이 심각한 부상을 입은 채 중앙선 부근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42세이며 카터턴 주민으로 알려진 남성은 심각한 부상으로 당시 의식이 없는 채 웨스트팩 구조 헬리콥터로 웰링턴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남성이 얼마 동안이나 쓰러져 있었는지는 알 수 없는데, 경찰은 교통사고가 새벽 1시 이후부터 부상자가 발견되던 때까지 한 시간 사이에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와이라라파(Wairarapa) 경찰은 사고 시간을 전후해 주변 도로를 운행했던 운전자들을 포함, 목격자나 관련 정보가 있는 경우에는 즉시 경찰서로 신고해주도록 당부했다.
또한 이튿날 정오 무렵에 도로를 일시 통제하고 현장 조사를 진행했는데, 경찰 관계자는 사고를 낸 운전자 역시 지금이라도 자수해 당시 상황을 설명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