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권자 “출국이 입국보다 5만명 이상 더 많아, 총인구는 534만명” 

169

12개월 이상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뉴질랜드를 떠난 시민권자와 반대로 입국한 시민권자를 차감한 ‘순이민자’가 처음으로 연간 마이너스 5만 명 선을 넘었다. 

5월 14일 통계국에 밝힌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까지 연간 시민권자의 순이민자는 마이너스 5만 2,500명을 기록했는데, 그중 입국자는 총 2만 5,800명이었지만 출국자는 7만 8,200명에 달했다.   

통계국 담당자는 시민권자의 연간 순이민자가 마이너스 5만 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매주 입국하는 시민권자보다 떠나는 시민권자가 1,000명이나 더 많은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권자 한 명이 입국할 때 3명이 출국한 셈인데, 한편 이번 기록이 나오기 전까지는 지난 2012년 2월까지 집계된 연간 마이너스 4만 4,400명이 최고 기록이었다. 

담당자는 지난 3월 한 달 동안만의 시민권자  출국도 잠정적으로 신기록이라면서, 추정에 따르면 이들 출국한 시민권자 중 절반 이상이 호주로 향했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이민자 동향은 뉴질랜드와 전 세계의 상대적인 경제 및 노동 시장 상황이나 각 나라들의 이민 정책 등을 포함하는 복합적인 요인이 원인이며 결국 뉴질랜드 인구 상황에도 큰 영향을 준다. 

한편 뉴질랜드 시민권자가 이처럼 기록적인 숫자로 빠져나갔음에도 올해 3월까지 연간 전체 순이민자는 11만 1,100명에 달했다. 

이는 주로 인도와 필리핀, 중국과 피지 등지의 국적을 가진 비시민권자 입국자가 연간 16만 3,600명의 순이민자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담당자는 현재 비시민권자의 연간 순이민자는 지난 2023년 말에 나타난 정점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역사적 기준으로 볼 때는 여전히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같은 비시민권자의 입국자 증가는 2022년 초부터 팬데믹 관련 국경 통제가 점진적으로 완화되고 이민 규정도 변경된 데 뒤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3월까지 출국 시민권자 7만 8,200명 중 18~30세는 39%인 3만 900명이나 되는 등 10대 후반과 20대 시민권자가 연간 마이너스 순이민자의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또한 비시민권자 입국자 21만 3,200명 중 18~44세가 68%나 되는 14만 4,200명을 기록하면서 이들도 대부분 젊은 층이 뉴질랜드로 들어왔다. 

통계에서 이민자는 국적이나 비자와 관계없이 거주국을 바꾸는 사람이며 이민자 측정 국제 지침에 따라 12개월 장기 거주 목적의 출입국이 기준으로 적용된다.   

(도표1) 시민권자 및 비시민권자의 출입국 변동(2001.12~2024.3)

<지난해 13만명 인구 증가, 증가율은 2.5%>  

한편 통계국은 이민 통계와 함께 인구 동향도 발표했는데 이에 따르면 뉴질랜드 인구는 지난 한 해 동안에 13만 700명이 늘어났다. 

인구 증가율은 2.5%였는데, 이 기간에 출생과 사망을 감안한 인구 자연증가는 1만 9,500명이었으며 장기 거주 입국자와 출국자를 차감한 ‘순이민자’로 인한 증가는 11만 1,200명이었다. 

또한 올해 3월까지 연간 사망자와 신생아 숫자는 지난해 3월까지의 연간보다 적었던 한 해로 기록됐다. 

이 기간에 신생아는 총 5만 6,277명이었는데 이는 2023년 3월까지의 연간 5만 8,707명보다 약 2,500명이 줄어든 것인데, 지난 2월에 통계 담당자는 지난해 출생률이 20년 만에 가장 낮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같은 기간 사망자 역시 3만 7,623명으로 한 해 전의 3만 8,835명보다 1,000명 이상 줄었다. 

통계국 담당자는 ‘합계 출산율(total fertility rate)’은 가임 여성 1인당 1.52명으로 지난해 1.65명에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영아 사망률은 신생아 1,000명당 3.8명으로 한 해 전의 1,000명당 3.5명보다는 늘어났지만 2022년 3월까지의 4.2명보다는 줄었다. 

한편 이처럼 인구가 늘어나면서 2024년 3월 31일 기준으로 뉴질랜드의 거주인구는 총 533만 8,900명으로 추정된다. 

이 중 여성은 268만 900명이었고 남성이 265만 8,000명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여성과 남성의 ‘중위 연령(median age)’은 38.9세와 37.1세였다. 

통계 담당자는 일반적으로 인구가 늘어나고 인구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사망자 숫자가 증가한다면서 하지만 신생아 숫자는 시간이 지나면서 변하는 사회적, 인구통계학적으로 보다 복잡한 요인에 따라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KR] 

(도표2) 최근 3년간 국적별 연간 순이민자 변동(2019.3~2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