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파이프로 젖소들 때린 농부 벌금형

1698

사육 중이던 젖소들을 때리는 등 학대했던 60대 농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7월 6일(월) 팡가레이(Whangārei) 지방법원에는 전 망가파이(Mangapai) 목장의 매니저였던 마이클 이안 루크(Michael Ian Luke, 62)가 피고로 섰다.
그는 지난 2018년 4월 1일부터 5월 18일 사이에 사육 중이던 소들을 배수관 등으로 쓰이는 프라스틱제 파이프나 쇠파이프로 다리를 가격하는 등 여러 차례 소들을 학대한 혐의를 받았다.
특히 그에게 맞았던 젖소들 중 한 마리는 쇠파이프로 양 다리가 부풀어오를 정도로 심하게 맞아 걷기가 어려울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루크는 1차산업부(MPI)에 의해 고발돼 법정에 서게 됐으며 이날 ‘동물복지법(Animal Welfare Act 1999)’을 어긴 혐의로 유죄 평결과 함께 3130달러에 달하는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날 판결이 나오자 MPI의 한 관계자는, 동물을 담당하는 사람들은 그들을 제대로 돌봐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법률은 명백하게 이를 지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관계자는 누구든지 동물을 학대하거나 잔인하게 대하는 것을 보면 1차산업부의 해당 민원 접수처인 0800 00 83 83번으로 전화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