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색깔로 통일되는 CHCH 시내버스

1110

크라이스트처치를 운행하는 시내버스의 색상이 ‘오비터(Orbiter)’를 제외하고 단계적으로 통일된다.

시내버스 운행을 담당하는 캔터베리 의회(ECan)는 9월 9일(수) 암녹색(teal)으로 단장한 새로운 버스 디자인을 공개했다.

버스 색깔을 변경하는 이유는, 기존 시내버스들이 제각기 다른 색상으로 인해 통일감을 주지 못하면서 이용자들에게 단일 네트워크라는 인식을 제대로 심어주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의회 관계자는, 메트로(Metro) 버스는 믿을 수 있는 단일한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모습이어야 한다며, 이런 모습을 통해 더 많은 승객들이 버스를 이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크라이스트처치 시내버스 노선은 ‘고 버스(Go Bus)’와 ‘레드버스(Red Bus)’ 그리고 ‘리치스(Ritchies)’ 등 복수의 사업자들이 운영해 통일성이 떨어진다.

특히 새로운 버스 계약 및 버스 도입을 앞두고 있어 의회가 이번에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날 공개된 버스는 ‘MAN A80 Euro 6’ 모델이다.

이 버스는 ‘고 버스’ 회사가 들여올 39대의 ‘초저감 배출(ultra-low emission)’ 버스들 중 하나로 향후 몇 달 뒤부터 승객들에게 선을 보일 예정이다.

새 버스들은 롤스턴(Rolleston)에 있는 국내 업체에서 제작하며 이외에도 내년에는 전기버스 25대가 도입되고 후년에는 더 많은 버스들이 도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