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사고 낸 운전자 “눈부신 햇빛 때문에…”

936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승용차와 자전거가 충돌해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고는 지난 5월 30일(토) 오후 12시 55분경, 훈헤이(Hoon Hay) 지역의 훈헤이 로드와 로즈(Rose) 스트리트가 만나는 3거리 교차로에서 승용차와 자전거가 충돌하면서 빚어졌다. 당시 한 사고 목격자에 따르면 60대 여성으로 보이는 운전자가 훈헤이 로드에서 로즈 스트리트 방향으로 회전을 하던 중 마주오던 자전거와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자전거를 몰던 남성이 다쳤는데 당시 그를 도우려 달려갔던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은 외견상으로는 심한 부상을 당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였다.
인근에 살던 의사 한 명도 당시 구조에 나섰는데, 그러나 세인트 존 앰뷸런스로 크라이스트처치 병원으로 옮겨졌던 운전자는 상태가 악화돼 결국 당일 숨졌다.
한편 한 목격자는 당시 운전자였던 여성이 강한 햇빛으로 인해 자전거를 미처 보지 못했다고 현장에서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언론에 전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주말부터 여왕탄신일 연휴가 시작된 이후 전국에서 첫 번째로 발생했던 사망 교통사고였다.
이 사고에 이어 같은 날 저녁 6시 30분에는 북섬 코로만델(Coromandel) 반도 남부의 카랑가하케(Karangahake) 협곡을 지나는 국도 2호선의 모스비(Moresby) 스트리트 인근에서 차량 2대가 충돌했다.
당시 사고로 2명이 심각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그중 한 명의 상태가 악화돼 결국 사망했다.
한편 지난 6월 2일(화) 아침에 경찰은 금년 여왕탄신일 연휴 중 전국에서는 교통사고로 모두 2명이 숨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작년에는 같은 기간에는 모두 6명이 숨졌었는데, 금년 연휴 교통사고 집계는 지난 5월 29일(금) 오후 4시부터 시작돼 6월 2일(화) 아침 6시에 끝났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