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사고 범인 “범행 12일 만에 체포”

754

지난달 말에 오클랜드 시내에서 뺑소니 교통사고를 저지르고 달아났던 운전자가 사고 12일 만에 경찰에 체포됐다.
7월 7일(화) 카운티스 마누카우 경찰은, 6월 26월(금) 저녁 7시 45분에 마누레와(Manurewa)의 러셀(Russell) 로드 인근 교차로에서 발생했던 뺑소니 사고의 범인을 당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27세 남자로 알려진 범인은 당시 부상자를 확인하지도 않고 도주했는데, 결국 길을 건너던 중 차에 치였던 자릴 모우세스(Jalil Mousses, 79)는 미들모어 병원으로 옮겨진 뒤 곧바로 숨졌다.
5명의 자녀와 12명의 손주들을 둔 할아버지였던 모우세스는 이번 주에 80세 생일 모임을 앞두고 있었으며 당시 가족들을 찾아가던 중에 변을 당했다.
범인은 부상자를 구호하지 않고 뺑소니를 친 혐의에 더해 운전이 금지된 기간 중 운전한 혐의 등으로 오는 7월 14일(화)에 마누카우 지방법원에 출두하며 추가 혐의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시 사고가 나자 경찰은 목격자들을 찾는 한편 인근 지역에 설치된 CCTV를 파악해 용의자가 몰던 흰색 또는 밝은색 혼다 스트림(Honda Stream) 차량을 찾아낸 뒤 이를 공개하고 운전자 신원 파악에 주민들의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결국 주민들의 제보가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한 것으로 보이는데, 카운티스 마누카우 경찰서 관계자는 범인 검거에 협조를 해준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시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