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말리던 주민 흉기로 찌른 편의점 강도

555

24시간 편의점에 침입했던 2인조 강도가 이를 말리던 주민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7월 30일(목) 밤 9시 20분경, 남섬 남부의 중심 도시인 인버카길(Invercargill)의 ‘글래드스턴 나이트 앤 데이(Gladstone Night ‘n Day)’에서 발생했다.

당시 총으로 무장한 것으로 보이는 강도 한 명이 먼저 가게 안으로 들어와 종업원에게 현금을 강탈하려 했다.

그런데 이를 목격한 한 주민이 말리려 나섰는데 그 순간 두 번째 강도 공범이 가게에 들어왔고 강도는 해당 주민을 흉기로 찔렀다.

이로 인해 부상을 당한 주민은 직후 구급차 편으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상태는 안정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2명의 강도들은 2도어의 붉은색 혼다 시빅(Honda Civic) 승용차를 타고 현장에서 달아났다.

해당 차량은 사건 당일 이른 저녁에 인근 포크 파이( Pork Pie) 레인에서 도난을 당한 차량이었으며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뺑소니도 쳤던 사건과도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포드 상표가 달린 검은색 후디와 운동화를 신고 암청색 챔피온 하의, 그리고 흰 장갑을 착용했던 남성과 검은색 ‘LA’후디 그리고 청바지를 입고 얼굴을 빨간색 복면으로 가렸던 또 다른 남성 등 2명을 뒤쫒고 있다.

특히 경찰은 글로스터(Gloucester) 스트리트와 드루리(Drury) 레인에 사는 주민들은 범인들이 버린 물건들이 있는지 주변을 눈여겨 봐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만약 관련 정보가 있으면 105번이나 Crimestoppers (0800 555 111)로 신고해주도록 함께 요청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