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가방에서 죽은 강아지들

1263

강에서 발견된 가방 안에서 강제로 익사당한 것으로 보이는 강아지들이 발견돼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엽기적인 장면은 지난 5월 22일(금) 오클랜드 와이우쿠(Waiuku) 엘보우 랜딩(Elbow Landing) 리저브에서 2살 4살의 아이들을 데리고 강가를 찾았던 한 커플이 발견했다.
당시 이들은 물고기들을 보려던 길이었는데 그곳에서 물에 쓸려 땅으로 올라와 있던 가방을 하나 발견했다.
그런데 그 안에는 주둥이가 테이프로 감기고 다리가 묶인 채 죽은 강아지 3마리가 있었고, 이를 목격했던 아이들 엄마는 구토를 하고 악몽으로 밤잠도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
당시 가방 안에는 철도 차량에 쓰이는 무거운 부품도 함께 담겨 있어 강아지들을 일부러 물에 빠트려 죽인 정황이 뚜렸했다.
사건을 접수한 동물학대방지협회(SPCA) 관계자는, 죽은 강아지들이 잡종견이며 갖 태어나지 않고 15일쯤 된 것으로 추정하면서 이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새끼를 원하지 않고 사정이 정히 어려우면 협회의 도움으로 저렴하게 중성화 수술도 시킬 수 있다면서, 문제가 있는 개 주인들은 협회로 꼭 연락을 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협회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즉시 경찰에 통보해 조사에 들어갈 것이라는 점도 함께 강조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