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 입항 독일 요트맨들, 항공기 출국 전까지 수감

102

요트를 몰고 뉴질랜드까지 들어왔지만 입국을 거부당했던 외국인들이 출국하기 전까지 수감 조치됐다.

독일인들인 이들 3명은 남태평양의 타히티에서 출항해 지난 9월 25일(금)에 북섬 베이 오브 아일랜즈의 오푸아(Opua)로 입항한 바 있다.

이들은 타히티에서 출항한 후에서야 뉴질랜드 정부에 입국과 격리 면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이미 이전부터 뉴질랜드 정부는 이와 같은 경우에는 입항을 거부한다고 태평양 지역 국가들이나 인근 지역을 항해하는 요트와 선박들에게 통보한 바 있다.

하지만 이들은 이를 무시하고 선박 수리와 함께 인도주의를 이유로 대면서 입항을 감행하는 한편 이미 항해를 했다면서 격리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보건과 이민 당국은 이들이 현재 인도주의적인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입국을 거부했으며 격리 면제 역시 불허했는데, 한편 바이러스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입국 거부를 무시하고 상륙했던 3명은 결국 오클랜드 경찰서에 유치됐으며 이민 당국이 비행기로 강제 출국시킬 방안을 찾는 가운데 3명은 9월 29일(화) 낮에 오클랜드 지방법원에 출두했다.

피터 윈터(Peter Winter) 판사는 출국 전까지 48시간 동안 호텔에 머물기를 바라는 이들의 요청을 거부했으며, 10월 1일(목) 오후에 자신들의 나라로 출국할 때까지 계속 수감시키도록 조치했다. (사진은 오푸아 마리나)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