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 쓰레기 불법 투기에 분노하는 주민들

21

전국이 록다운에 들어간 틈을 이용해 공공묘지 한가운데 쓰레기를 무더기로 갖다버린 범인을 시청이 찾고 있다. 
쓰레기 불법 투기는 지난 4월 17일(금) 한밤중에 오클랜드 노스쇼어의 버켄헤드-글렌필드(Birkenhead-Glenfield) 묘지에서 발생했다. 
묘지 사이의 도로 한가운를 막고 쌓여있는 쓰레기 더미는 TV나 가정용 가구 파편들과 천 등 가정에서 쓰던 물건들이 대부분으로 그 규모도 상당하다.  
이를 시청에 신고한 한 지역 주민은, 자신의 조부모 묘소 앞에 쓰레기가 버려져 있었다면서 평소에도 이는 나쁜 짓이지만 특히 록다운 기간을 이용해 발생했다면서 정말 몰염치한 짓이라고 성토했다.   
오클랜드 시청이나 지역 관청에도 많은 주민들이 이를 제보했는데, 한 주민이 올린 관련 영상에는 수 많은 사람들이 댓글을 통해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짓이라면서 범인을 강하게 비난했다. 
한편 신고를 접수한 시청에서는 현장을 확인하고 다음주 중으로 인부들을 동원해 이를 치우겠다고 밝혔다.  
또한 쓰레기 더미에는 여러 장의 종이(서류)들도 있었다면서 이를 통해 범인을 추적하겠다고 밝혔는데, 범인이 확인되면 400달러까지의 벌금과 함께 기소될 수도 있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