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허정지 후 23년 만에 적발된 50대 운전자

545

운전면허를 정지당했지만 무려 23년 동안이나 한 번도 경찰에 적발되지 않았던 한 운전자가 판사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화제의 주인공은 크리스토퍼 로저(Christopher Roser, 59)로 그는 지난 8월 19일(수) 네이피어 지방법원에 무면허 운전 혐의를 받고 출두했었다.

담당인 제프 레아(Geoff Rea) 판사는 “이전에 자신이 이런 경우를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몹시 놀라워 했다.

로저는 23년 전인 지난 1997년에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무기한 취소된 뒤에도 지금까지 줄곧 운전을 해왔으면서도 경찰에 단 한 번도 적발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결국 지난 8월 3일(월)에 네이피어의 머지(Mersey) 스트리트에서 경찰에 적발됐으며, 이날 장기간 무면허 운전이 유죄로 인정된 후 법정에 출두한 상태였다.

담당 판사는 그에게 “1997년부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걸리지 않은 게 정말 정말 운이 좋았거나 아니면 법규를 잘 지켜왔기 때문이었는지 도통 모르겠다”면서 ‘깜짝 놀랄만한 기록(terrible record)’이라고 말했다.

로저는 이날 법정에서 금년 10월이면 술을 안 마신지 4년이 된다고 말하기도 했는데, 판사는 그에게 6개월 보호관찰을 명령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그에게 운전면허를 다시 취득하도록 권유도 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