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35% 감소한 코카 콜라

733

대표적인 청량음료인 코카 콜라가 ‘코로나 19’ 경보가 4단계였던 지난 4월 판매량이 전년보다 크게 감소했다.
최근 ‘코카 콜라 아마틸NZ(Coca-Cola Amatil NZ)’ 측이 밝힌 바에 따르면, 자사의 지난 4월 국내 매출이 전년 같은 달에 비해 35%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슈퍼마켓들은 영업을 계속했지만 콜라가 많이 소비되는 피자나 햄버거와 같은 패스트푸드 체인점 등이 모두 문을 닫으면서 매출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데어리나 주유소 등에서의 소비 역시 부진했는데 회사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를 맞이했지만 현재 자사는 모든 사업체들과 사람들의 안전에 우선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코카콜라는 현재 국내에서 1200여명에 가까운 직원들을 고용하고 있는데, 정부로부터 1057명분으로 700만달러의 임금보조금을 지원받아 임금을 100% 지원했다고 밝혔다.
또한 뉴질랜드와 호주, 인도네시아와 파푸아 뉴기니, 피지 등을 모두 관할하는 ‘코카콜라 아마틸 그룹’ 역시 전년 4월보다 금년 4월의 매출이 33%가량 줄어들었다.
한편 지난 5월에는 국내에서 코카 콜라의 매출이 조금 반등세를 보이기는 했지만 여전히 전년 같은 달보다는 적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