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혀버린 하늘길, 항공관제 회사도 구조조정 준비

20

4주간의 록다운 시작을 전후해 뉴질랜드 상공을 오가던 항공기들의 운항이 종전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항공 관제를 담당하는 ‘에어웨이즈 뉴질랜드(Airways NZ)’ 자료에 따르면, 록다운이 시작된 후 7일간 항공기 운항은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85%나 줄어들었다. 

전년 같은 때에는 6600편이 운항했으나 금년에는 982편에 불과했는데, 지난 3월 한 달간 주당 평균 703편씩 도착했던 국제선도 3월 28일까지의 한 주간 동안에는 절반되 안 되는 304편만 들어왔다. 

지난주에는 달랑 50편만 도착했는데 대부분 귀국하는 뉴질랜드인들이 탑승객이었으며 향후 귀국자들이 줄어들면 그나마도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선에서는 그동안 취항하던 에어 뉴질랜드와 제트스타의 운항 스케줄이 95%가 줄었고, 현재는 필수 서비스 분야 종사자들만 이용하는 여객기들과 화물기, 그리고 의료용 비행기들만 오가는 상황이다. 

한편 하늘 길을 오가는 비행기들이 대폭 줄어들면서 에어웨이 뉴질랜드 역시 관제 수요가 줄어 잉여 인력이 발생했는데, 회사 측은 몇 개월 안에 전체 인력의 25%에 해당하는 180여명을 구조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수입 역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현재 회사 측은 내년에 30%의 비용을 절감할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3월에 정부가 7000만달러 증자를 포함해 긴급히 지원책을 밝혀줘 감사하다면서, 하지만 95%까지 줄어두는 수입 감소분을 상쇄시키는 것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좌는 2020년 1월, 우는 4월 6일에 관제 중인 뉴질랜드 상공의 항공기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