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단속에서 압수된 값비싼 보석과 현금

247
Bottle of GHB with drug powder on wooden background.GHB

웰링턴 경찰이 마약 단속에 나서 국내서는 보기 드문 마약와 함께 많은 현금과 총기들, 그리고 고가의 보석류 등을 압수했다.

단속은 지난 8월 21일(금)에 웰링턴 인근의 타와(Tawa) 지역에서 벌어졌는데 그 결과 30세와 44세로 각각 알려진 남성 2명과 함께 31세의 여성 등 모두 3명이 당일 체포됐다.

이들 일당은 22일(토)에 웰링턴 지방법원에 마약 유통과 소지 혐의 등으로 출두했다.

그런데 이들에게서는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비교적 보기가 힘들었던 ‘GBL(gamma-Butyrolactone)’이라는 마약이 발견됐는데, 이는 시약으로 많이 사용되며 소량만으로도 신경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메탐페타민과 액상 엑스타시 등 일반적인 다른 마약류들, 그리고 총기들과 3만달러의 현금과 더불어 고가의 보석류들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기류 중에는 테이저 하나도 포함됐는데, 한편 경찰 관계자는 이번 단속으로 웰링턴 지역에서의 메탐페타민 공급이 상당한 지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마약은 결국 사용자만이 아니라 주변 친구들과 가족, 그리고 사회에 막대한 해를 끼치므로 우리 사회에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총기 역시 안전을 해치므로 경찰은 사회안전을 지키고자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