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다운 중 “100만명은 집에서 일했다”

342

지난 록다운 기간 중 근로자 10명 중 4명이 어떠한 형태로든지 재택근무를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국은 최근 ‘가구노동력조사(household labour force survey, HLFS)’를 기초로 지난 4월부터 6월말까지 분기 동안의 재택 근무 상황을 조사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4월말까지 이어졌던 레벨 4 시기에는 42% 근로자들이 집에서 일했으며 30%는 집 밖에서 일한 반면 나머지 35%가량은 고용주들이건 근로자들이건 모두 조사 대상 주간에는 아예 일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레벨 3에서는 해당 비율이 재택 근무는 42%, 그리고 집 밖에서의 근무는 53%였으며 일을 아예 안 한 경우는 15%로 각각 나타났다.

한편 록다운이 레벨 1로 내려가면서 83%가 집 외부에서 다시 일하기 시작했지만 29%는 집에서도 일부 작업은 계속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각 업무 형태별 비율에는 오차율이 포함돼 합계가 100%가 넘음)

통계 담당자는 레벨 1로 내려간 뒤 사람들이 일터에서 대부분 일을 처리하면서도 여전히 일부는 집에서도 일을 한 것으로 보면서, 레벨 4와 3 당시에 집에서 일하던 주당 ‘중간근로시간(median number of hours)’이 30시간이었지만 레벨 1에는 10시간으로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담당자는 레벨 1~4를 모두 포함한 4~6월 전체 분기로 볼 때 조사했던 주간에 집에서 일했던 이들은 전체 취업 인구의 1/3 이상(36%)인 100만명에 달했다고 전했다.

담당자는 이번 조사는 HLFS 조사를 통해 새롭게 던져졌던 질문 항목이었기 때문에 이전의 상황들과는 비교를 할 수는 없는 조사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사에서는 이 기간 중 재택근무를 했었던 사람들 중 절반 가까이가 과거에 이렇게 일해본 적이 없었다고 답해 이번 재택근무가 많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이었던 같다고 관계자는 부연했다.

한편 통계국은 일부는 특정한 작업 현장에서 일해야 하고 특수 도구나 기계가 필요하기도 하며 또한 동료와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 해야 하는 일도 있는 데다가, 또 다른 일부는 재택근무 시스템이 마련되지 않는 등 각 산업 및 작업 분야에 따라 재택 근무 여부는 상당히 차이가 있었다는 점도 함께 지적했다.

또한 지난 분기에 근로자들이 재택 근무를 했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산업 분야는 다음과 같이 나타났다. * () 안은 재택근무 비율

– 금융 및 보험서비스(71 %)

– 정보, 미디어 및 통신(66 %)

– 전문, 과학, 기술, 관리 및 지원 서비스(59 %)

– 임대 및 부동산 서비스(58 %).

반면에 근로자들의 재택근무 가능성이 적었던 산업 분야는 다음과 같다.

– 소매업, 숙박 및 음식 서비스(15 %)

– 운송, 우편 및 창고(20 %)

– 제조 및 전기, 가스, 수도 및 폐기물 서비스(24 %)

– 의료 및 사회 지원(24 %)

– 건설(26 %).

또한 전반적으로 고임금 직종(특히 전문가 및 관리자)에 속한 이들이 수작업이나 소매유통업, 접객업처럼 저임금 직종의 근로자들보다 더 많이 재택 근무를 했을 것으로 보여진다.

그중에서도 전문직 종사자의 재택 근무 가능성이 57%로 가장 높았으며 53%의 관리자가 그 뒤를 이었고 3번째는 사무 및 행정직 종사자로 45 %였다.

반대로 재택 근무 가능성이 가장 적었던 직종은 기계 작업 및 운전자(4 %), 일용직 근로자(7 %), 그리고 현장 기술자(13 %) 등이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