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다운 위반에 음주와 약물운전한 갱 단원 교통사고로 사망

3

음주와 함께 약물도 복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갱단 단원 한 명이 심야에 교통사고로 숨졌다.

사고는 4월 21일(화) 밤 10시 50분경, 크라이스트처치 서쪽 내륙의 셀윈(Selwyn) 지역의 글렌터널(Glentunnel) 인근의 와이리리(Wairiri) 로드에서 발생했다.

당시 완만한 곡선도로 구간에서 건초더미를 실은 트럭과 승용차가 정면으로 충돌했는데,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당시 크게 파손된 차에서 수습된 사망자는 애시버턴(Ashburton) 출신의 몽그렐 몹(Mongrel Mob) 갱단 단원으로 29세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사고 당시 약물과 음주운전을 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보이며 안전벨트도 매지 않았다.

또한 차 안에서는 대마초와 총기도 한 정 발견됐는데, 사고는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는 바람에 벌어졌다.

한편 트럭 운전자인 농부는 중간 정도 부상을 당했는데, 경찰은 사망자가 록다운 규정을 지켰다면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