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농장들 “정육점 문 닫아 돼지우리가 꽉꽉…”

17

‘코로나 19’ 사태로 슈퍼마켓 안에 입점하지 않은 동네의 개별 정육점들이 일제히 문을 닫는 바람에 돼지농장들이 큰 시련을 겪고 있다. 

최근 ‘뉴질랜드 양돈협회(NZ Pork)’ 대표는, 현재 국내 각 지역의 양돈 농가들이 매주 늘어나고만 있는 돼지들을 키울 공간이 부족하다고 호소했다. 

이로 인해 동물복지법에 따른 규정조차 지킬 수 없는 실정인데, 이는 봉쇄령으로 인해 각 지역에 산재한 빵집과 정육점들이 ‘비 필수 서비스 업종(non-essential businesses)’으로 규정됐기 때문이다. 

이 바람에 정육점에 공급해야 하는 돼지들이 제때 출하되지 못하면서 돼지우리가 돼지들로 넘쳐나고 있는 형편이다.   

협회 관계자는 보통 상업적인 돼지농장들에서는 그동안 매 주간 단위로 출하를 해왔다면서, 현재 전국에서 주당 5000마리가량이 제때 출하를 못하고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한편 축산 도매상들도 남는 돈육을 처리해 냉동 보관하는 데 필요한 냉장고나 창고 규모가 크게 부족해 어려움을 겪기는 마찬가지이다. 

협회 대표는 현재 협회가 나서서 대미언 오코너(Damien O’Connor) 농업부 및 1차산업부(MPI) 장관에게 이 문제를 숙고해주도록 요청했다고 전했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