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우리말’> ‘동짓날’ 크라이스트처치의 낮 길이는?

122

‘동짓날’ 크라이스트처치의 낮 길이는?
지난 6월 21일(화)은 ‘동짓날’이었습니다. 영어로 ‘winter solstice’ 한자로는 ‘동지(冬至)’라고 쓰는데 한자의 뜻 그대로 ‘겨울에 도달했다’는 의미입니다.
이날 태양이 북반구에서 가장 높은 위도까지 올라가는 이른바 ‘북회귀선(Tropic of Cancer)’에 도달하면서 계절이 반대인 남반구에서는 일 년 중 가장 낮이 짧은 날이 됩니다.
이는 지구 자전축이 23.5도 기울어져 생기는 현상으로 당연히 북반구에서는 반대로 낮이 가장 긴 날인 이른바 ‘하지(夏至, summer solstice)’가 되는데, 금년 동짓점은 뉴질랜드 시간으로는 21일 밤 9시 13분이었습니다.
이날 크라이스트처치는 낮 시간이 8시간 56분 22초에 불과했지만 뉴질랜드에서도 위도에 따라 낮 시간이 상당히 차이가 났는데, 최남단 스튜어트 섬은 8시간 31분 7초였지만 최북단 케이프 레잉가는 9시간 51분 35초로 1시간 20분 이상이나 더 길었습니다.
또한 웰링턴은 9시간 11분 23초였고 오클랜드는 9시간 37분 54초의 낮 시간을 가졌는데, 한편 이날 이후부터는 첫날 1초가 길어지는 등 조금씩 낮 시간이 늘어나고 있으며 동지로부터 한 달이 지나면 인버카길은 일조 시간이 약 30분, 웰링턴은 25분, 그리고 오클랜드는 21분이 더 길어집니다.
동지는 한국의 24절기 중 22번째 절기로 옛사람들은 이날부터 태양이 다시 살아난다고 여겨 민간에서는 ‘작은 설날’로 여기기도 했으며, 서양에서도 고대에는 이날이 새해의 시작이기도 했고 또 성탄절 역시 동지 풍습과 관련이 있습니다.
실제로 조선 시대에 관상감에서 이날 새해 달력을 만들면 ‘동문지보(同文之寶)’라는 어새(옥쇄)를 찍어 백관에게 배포했으며, 관리들도 서로 달력을 선물하는 가운데 이조에서는 지방 관아에 달력을 배포하는 등 이날을 한 해의 시작으로 보기도 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전통적으로 동짓날에 새알 모양의 떡을 넣은 붉은 팥죽을 쑤어 새알심을 자기 나이만큼 먹으며, 또한 역귀(疫鬼)를 쫓는다고 팥죽 국물을 벽이나 문짝에 뿌리는 풍속이 있는데 이런 풍속은 중국에서 유래했으며 고려 시대부터 전해졌다고 ‘동국세시기’에 기록돼 있습니다.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또는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은 지금까지 전해지며, 현재는 거의 쓰이지 않지만 ‘동지가 지나면 푸성귀도 새 마음 든다’는 속담도 있는데 이는 동지가 지나면 온 세상이 새해를 맞을 준비에 들어간다는 뜻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한편 옛말에 동짓날 날씨가 따뜻하면 다음 해 흉년이 들고 추워야만 풍년이 든다 했는데 이번 동짓날 긴긴밤을 지낸 다음 날 새벽에 크라이스트처치가 영하 3C, 퀸스타운이 영하 6C를 기록하는 등 남섬 곳곳이 추운 날씨를 보였습니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