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차 잡고 보니 총알까지 장전된 총이…”

870

수상한 차량을 검문하던 경찰관이 차 안에서 총알이 장전된 총기를 발견했다.
사건은 지난 6월 21일(일) 한밤중 자정이 되기 직전에 오클랜드의 도미니언(Dominion) 로드에서 벌어졌다.
당시 수상한 차량 한 대가 주차장 진입로로 들어가는 동안 인근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들이 이 차를 눈여겨 보고 있었다.
잠시 후 수상한 차량은 현장을 떠났으며 경찰은 뒤를 추적해 인근 뉴턴(Newton) 로드에서 차량을 정지시켰다.
검문에 나선 경찰관들은 차량이 가짜 번호판을 붙인 도난차라는 사실을 곧바로 확인했다.
그뿐만 아니라 차 앞의 승객석에서 장전이 되어 있는 총신이 짧은 반자동 산탄총(semi-automatic shotgun) 한 자루로 발견해 이를 압수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각각 27세와 32세로 알려진 남녀 2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이튿날 오클랜드 지방법원에 출두했다.
이번 사건은 최근 근무 중이던 경찰관이 총격을 받고 사망한 직후 벌어졌는데, 서부 오클랜드를 담당하는 한 경찰 관계자는 이는 사회 안전을 지키는 경찰관들이 매일 위험한 현장을 마주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고 지적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