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증후군 아이의 반려견을 찾아주세요”

855

‘다운 증후군(Down syndrome)’을 앓는 한 남자 어린이가 사랑하던 반려견을 도난당해 깊은 슬픔에 빠졌다.

그러자 아이 엄마는 물론 주변에서도 거액의 현상금까지 내걸고 반려견 찾아주기에 나섰다.

아이 엄마인 칼리-리 테일러(Kali-Lee Taylor)가 전한 바에 따르면, ‘오닉스(Onyx)’라는 이름을 가진 이제 14주가 지난 강아지가 오클랜드 파파쿠라(Papakura)의 비치(Beach) 로드에 있는 집에서 사라진 것은 지난 9월 6일(일) 이른 아침.

가족들이 최근부터 밖에 내놓기 시작했던 오닉스는 푸른 눈을 가진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American Staffordshire terrier)’ 견종이다.

엄마는 울타리가 잘 처진 집 내부 구조 상 절대로 오닉스가 혼자 탈출할 수는 없다면서 누군가가 강아지를 훔쳐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오닉스는 구하기 힘든 품종이고 가격도 높은데, 더욱이 이들 가족이 반려견을 도난당한 건 처음이 아니며 18개월 전에도 ‘네오폴리탄 불 마스티프(neopolitan bull mastiff)’ 한 마리를 잃어버린 적이 있었다.

당시 사라진 개도 아이가 자기 몸처럼 사랑하던 개였는데, 이번에 새로 만났던 강아지마저 갑자기 사라지자 아이는 몹시 혼란스러워하면서 슬퍼하고 있다고 엄마는 전했다.

아이 엄마는 이웃들에게도 이 소식을 전하면서 혹시 정보가 있을까 알아보는 한편 인터넷에도 소식을 올렸으며 신고를 받은 경찰도 현재 단서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가족의 한 친구는 인터넷에 강아지가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5000달러라는 거액의 현상금을 내걸었는데, 그녀에게도 역시 도움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인터넷을 통해 이 소식이 전해지자 뉴질랜드 전국에서는, 만약 오닉스를 못 찾으면 강아지를 주겠다는 제안이 넘쳐났다고 아이 엄마는 전하기도 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