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섬 최고 오지까지 연결되는 광통신망

302

밀퍼드 사운드 등 남섬 서남단의 최고 오지 지역으로 연결되는 ‘광통신망(fibre cable)’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8월 18일(화) 인프라를 담당하는 셰인 존스(Shane Jones) 지역경제개발부 장관은, 테 아나우(Te Anau)에서 밀퍼드 사운드까지 연결되는 광통신망 설치 작업이 당일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중앙정부의 ‘지역성장기금(Provincial Growth Fund)’ 예산으로 진행되며 광통신 케이블이 국도 94호선을 따라 설치된다.

공사는 ‘코러스(Chorus)’가 맡아서 진행하는데, 코러스 측은 지난 2월에 발생했던 홍수로 파손된 밀퍼드 로드를 현재 복구 중인 ‘밀퍼드 로드 얼라이언스’와 협조 하에 작업을 한다.

또한 현재 개선 공사가 한창인 호머(Homer) 터널의 공사 업체를 포함해 통신회사들과 해당 지역의 주민들과도 협조해 광통신망과 더불어 지역의 휴대전화 운영망도 함께 개선시킨다.

이 지역에는 11개의 이동전화 중계탑이 설치되는데, 이미 인터넷망과 모바일 전화망이 함께 개선된다는 소식에 지역 주민들은 물론 해당 지역 기업체들도 이를 크게 환영한 바 있다.

존스 장관은 특히 이번 ‘코로나 19’ 록다운 시기 동안에 고품질의 통신 인프라의 가치가 인정됐다면서, 이 지역의 네트워크가 손상됐을 때 회복과 가용 용량에 여유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사와 관련해 지난 2월에 존스 장관은 1000만달러가 밀퍼드 사운드 광통신망 연결에 사용되고 추가로 300만달러가 밀퍼드 비행장에 투입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밀퍼드 사운드 지역의 광통신망 설치에 앞서 작년에 이미 발표됐던 레이크 하웨아(Lake Hawea)부터 서해안의 폭스(Fox) 빙하마을까지 이어지는 240km 길이의 광통신망 설치 공사도 현재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폭스 빙하마을과 하웨아 구간은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 공사가 완료될 것이며 이번 밀퍼드 사운드 구간은 그보다 조금 늦은 2022년 말에 완공될 예정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