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관문 도시 CHCH “‘ Days of Ice’ 행사 연다”

1363

남극으로 가는 대표적인 관문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남극 행사가 진행된다.

‘데이즈 오브 아이스(Days of Ice)’로 명명된 이번 행사는, 오는 10월 8일(목)부터 시작돼 18일(일)까지 이어지면서 남극 영화제를 비롯해 30여개의 행사들이 시내 곳곳에서 개최된다.

루미에르 시네마스(Lumière Cinemas)에서는 ‘남극 필름 페스티벌(Polar Film Festival)’이 열리고 아트 센터 주관으로 10월 10일(토)에는 가족행사인 ‘Explore Antarctica Family Day’가 진행된다.

시내에는 2곳에 기념 벽화가 설치되며 시내 중앙도서관(Tūranga)에서는 VR로 남극 경험을 할 수 있으며 또한 ‘남극 트램 투어(Antarctic Tram Tour)’도 실시된다.

이번 행사는 크라이스트처치 남극사무소 외에 국제남극센터, 박물관과 아트센터, 도서관과 캔터베리 대학은 물론 공공기관들이 대거 참여하며, 각종 학술행사를 비롯한 남극 관계자들의 정례 모임도 열린다.

리안 댈지엘(Lianne Dalziel) 크라이스트처치 시장은, 남극으로 향하는 관문 도시로서의 독특한 모습을 보여주는 다양한 행사들을 볼 수 있어 기대가 된다면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모든 시민들이 남극을 경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행사를 진행하는 한 관계자는, 2017년 자료를 보면 남극과 관련돼 캔터베리 지역에 발생하는 경제적 기여가 연간 2억5000만달러가 된다면서, 이번 행사는 더 많은 이들을 도심으로 불러모으려는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