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에 매달린 ‘요정의 집들’

1055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숲속 공원에 ‘요정의 집(fairy hut)’들이 대거 등장해 어린이들을 기쁘게 해주었다.
최근 200여개 이상의 갖가지 형태를 가진 요정의 집들이 나무들에 매달린 채 깜짝 등장한 곳은 ‘보틀레이크 포레스트(Bottle Lake Forest) 파크’. 언론 보도에 따르면 요정의 집은 누가 언제부터 달기 시작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지금부터 6주 전쯤 등장한 것으로 보인다. 처음에 50여개 이하였던 요정의 집은 이후 다른 이들도 잇달아 집을 매달기 시작해 지금은 200여개 이상으로 불어났다.
록다운이 일부 풀린 후 부모들과 함께 이 숲을 찾았던 어린이들은 갖가지 모양의 요정의 집을 보면서 즐거운 표정들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본 어른들도 즐거워하면서 아이들에게 동화 속 요정 이야기들을 전해주었는데, 일부 부모들은 자녀들과 함께 직접 요정의 집을 만들어 달아보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번에 등장한 요정의 집은 ‘곰 인형 찾기 놀이(NZ Teddy Bear Hunt)’나 ‘부활절 달걀찾기(Easter egg hunt)’ 등 록다운 이후 심심해 하던 아이들을 위해 마련됐던 놀이 중 하나로 기억되게 됐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