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가뭄 날려준 한바탕의 폭우

752

극심한 가뭄을 겪었던 혹스베이 지역에 지난주에 한바탕 폭우가 집중되면서 해갈에 큰 도움이 됐다.
혹스 베이 시청의 물 관리 담당 직원에 따르면, 가뭄 수준을 단번에 깰 정도로 기록적인 비가 한꺼번에 쏟아졌으며, 이번에 내린 비의 양은 지금과 같은 계절에 미리 예상을 할 수 있었던 수준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지난주에 이 지역 강수량은 카웨카(Kaweka)와 루아히네(Ruahine) 등 서부 산악에는 200mm 이상이, 그리고 동부 평야에는 25~40mm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일부 지역은 6월의 평년 강수량을 가볍게 넘어섰는데, 그러나 유일하게 혹스 베이 북부 지역은 아직도 강수량이 평년 6월보다 적은 상황이다.
관계자는 이번 주에도 일련의 저기압 기단들이 동풍과 함께 북섬 지역으로 다가오면서 주로 목, 금요일을 중심으로 더 많은 비가 혹스 베이 지역에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금년 들어 북섬 지역에서는 특히 오클랜드를 비롯한 북부와 동부를 중심으로 가뭄이 심해 농부들은 물론 도시 지역 주민들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혹스 베이에서도 지난 3월에 가뭄 비상령이 내려진 바 있으며 정부의 기금 지원이 이뤄지고 있던 상황이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