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5.5%, 지난해 7월 이후 5차례 연속 동결”

131

‘기준금리(OCR)’가 5.5%로 다시 동결됐다. 

2월 28일(수)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올해 들어 첫 번째 ‘통화정책위원회(Monetary Policy Committee)’를 열고 금리 동결을 발표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5월에 15년 만에 가장 높은 5.5%까지 도달한 후 두 달 뒤인 7월부터 동결이 시작돼 이번을 포함해 총 5차례에 걸쳐 연속으로 금리 동결이 이어졌다.  

이날 중앙은행의 발표 전에 은행을 포함한 경제계에서도 이미 전문가 28명 중 27명이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는 등 중앙은행의 이번 조치를 예상한 바 있다. 

중앙은행은 지난 1년여 동안 국내 경제는 위원회가 예상했던 대로 광범위하게 진전됐다면서 ‘근원 인플레이션(core inflation)’과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지표 대부분이 하락했으며 향후 인플레이션에 대한 위험도 더 균형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식품과 에너지 등을 모두 포함하는 이른바 ‘헤드라인(headline inflation) 인플레이션’은 중앙은행 목표치인 1~3%보다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해 급작스러운 인플레이션 상승을 받아들일 수 있는 위원회의 능력을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늘어난 이민자 유입으로 노동시장의 인력 부족은 해소됐지만 최근의 높은 인구 증가율은 주택 임대료 상승 압력과 같은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전체 지출을 명백하게 떠받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올해 더욱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 경제 성장과 인플레이션 발생 위험이 있는 높아진 지정학적 여건과 기후 상황을 이번 결정에 감안했다면서, 위원회는 기준금리가 수요를 현재 수준으로 제한하고 있음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인플레이션이 1~3% 목표치로 돌아가려면 기준금리는 장기간 현재 수준을 유지할 필요가 있으며 지속해 제한적 수준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성명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애드리안 오 중앙은행 총재는, 이날 회의 테이블에는 ‘hold’ or ‘do we need to do more?’만 있었을 뿐 인하에 대해서는 논의한 적이 없다고 말해 조기에 금리가 인하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