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 악화로 어선 전복, 연료 유출은 없어

1028

북섬 동해안 항구에서 어선 한 척이 전복되면서 연료가 일부 유출됐지만 다행히 더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는 6월 1일(월) 오전 8시경 코로만델(Coromandel) 반도의 팡가마타(Whangamatā) 하버에서 벌어졌는데, 당시 거친 날씨와 높은 파도 속에 연승어선(longliner) 한 척이 침몰하지는 않았지만 완전히 옆으로 기울어졌다.
당시 이 배에는 500리터의 경유가 실려있었으며 일부가 바다로 유출됐는데, 사고 직후 연안경비대가 어선에 접근했지만 선박을 바로 세우지 못했고 결국 선원들도 상륙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 와이카토 지역 시청은 기름 유출을 맊기 위해 즉각 이동용 장비를 보내려 했지만 폭우가 퍼붓는 와중에 도로가 침수되는 등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현장 접근이 불가능했다.
다행히 경유는 대부분 바로 증발하거나 파도와 바람에 넓게 흩어질 것으로 보였는데 이튿날 날씨가 호전되면서 구난 작업이 가능해졌다.
그 결과 다행히 적은 양의 연료만 유출된 것으로 밝혀져 특별한 환경 생태적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선박 역시 안전한 상태를 유지하면서 구난 작업이 계속 진행됐다.
한편 연휴 동안 인근 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바다 기상도 악화돼 같은 날 쿡스(Cooks) 비치 인근의 플랙스밀 베이(Flaxmill Bay)에서도 연료가 실려 있지 않은 요트 한 척이 좌초되기도 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