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NZ 최고 소시지 “조카와 숙모가 만든 스웨덴식 소시지”

127

금년도 뉴질랜드 소시지 경연대회에서 스웨덴식 소시지를 출품했던 조카와 숙모로 이뤄진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10월 27일(화) 밤에 오클랜드 ‘그레이 린 정육점(Grey Lynn Butchers)’의 루시아(Lucia)와 에디 로드리게스(and Eddie Rodrigues)팀에게 심사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최우수상을 수여했다.

이들은 17개 분야에 걸쳐 총 99개의 소시지 생산업체들이 출품한 600여개의 경쟁 소시지들을 물리치고 영예의 대상을 받았다.

루시아는, 전율을 느낄 정도로 수상 소식을 믿을 수 없다면서 몇 년 동안 금메달을 따려 노력했었지만 이제는 금메달뿐만 아니라 ‘대상(Supreme Award)’까지 받았다면서 감격스러워 했다.

이들이 만든 ‘이스터밴드(Isterband)’ 소시지는 스웨덴식 소시지인데 오클랜드 레뮤에라(Remuera)에 있는 스노 카페(Snö Café)의 주인인 줄리안(Julian)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루시아와 에디는 독학으로 소시지 제조법을 배웠는데, 정육업계 관계자들과 요리사, 미식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5일 동안의 심사 끝에 이 소시지를 최고의 맛과 질감을 가진 것으로 평가했다.

심사위원인 캐시 패터슨(Kathy Paterson)은, 금년에는 시상 기준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대상을 받은 소시지는 기술적으로 잘 만들어졌고 질감과 풍미 등 모든 것이 조화를 이룬 정말 맛있는 소시지였다고 칭찬했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