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 “새 대표로 토드 말러 전격 선임”

1164

최근 나온 여론조사에서 정당지지율 하락이 심각했던 국민당이 당 대표를 전격적으로 교체했다.
국민당은 5월 22일(금) 낮에 긴급히 개최된 전당대회를 통해, 사이먼 브리지스(Simon Bridges) 대표를 물러나게 하고 토드 말러(Todd Muller) 의원을 새 대표로 전격 선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주 초에 나온 ‘뉴스허브-리드’ 여론조사에 이어 21일에 발표된 ‘원뉴스 콜마 브런턴(1 NEWS Colmar Brunton)’ 여론조사에서도 종전 같은 조사 때보다 17%포인트나 정당 지지도가 더 떨어진 끝에 나왔다.
30%도 채 안 되는 29%까지 곤두박질한 국민당에 대한 정당지지도는 지난 2003년 이래 같은 조사에서 나왔던 지지도 중 최저이다. 또한 브리지스 전 대표의 지지율도 6%포인트가 하락하면서 겨우 5%에 머물렀다.
이에 반해 ‘코로나 19’ 위기를 잘 넘기고 있는 집권 노동당은 59%라는 높은 지지율을 보였으며 재신다 아던 총리의 지지율은 무려 63%까지 올라섰다.
말러 신임 대표는 51세로 1968년에 와이카토 지방의 테 아로하(Te Aharo)에서 태어났지만 이후 베이 오브 플렌티 지방의 타우랑가 인근에 있는 테 푸나(Te Puna)에서 주로 성장했다.
타우랑가 보이스 칼리지를 거쳐 와이카토 대학에서 정치와 역사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그는 1989년에 국민당에 합류해 짐 볼저(Jim Bolger) 전 총리실의 직원으로 근무했다.
그는 지난 2014년에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구에서 토니 리알(Tony Ryall) 의원을 대신해 출마해 61% 지지를 받고 당선되면서 국회의원으로서 첫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이후 지난 2017년에 재선되면서 2선의원이 된 그는 제스프리에서 총괄 매니저로 근무했던 것을 포함해 폰테라 등 다수의 민간 업체들에서도 일한 경험이 있다.
또한 그는 대표가 되기 직전까지 당내 서열은 16위였으며 농업과 생물보안 분야 등의 대변인을 담당하고 있었다.
말러 신임 대표는 가톨릭 신자이며 부인인 미셸(Michelle)과의 사이에 3명을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니키 카예(Nikki Kaye)

한편 당 부대표 역시 폴라 베넷(Paula Bennett) 의원에서 이번에 니키 카예(Nikki Kaye) 의원으로 교체됐다.
올해 40세(1980년생)인 카예 의원은 오클랜드 출신으로 오타고 대학에서 유전학을 공부하고 나중에 법학도 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8년 오클랜드 센트럴 지역에서 처음으로 당선됐는데, 수십년 동안 노동당의 아성이었던 지역구에서 신인으로 당선돼 그해 총선 중 가장 이변이 컸던 지역구로 꼽히기도 했었다.
카예 의원은 이후 지금까지 같은 지역구에서 내리 4선을 기록 중이다. [코리아리뷰]